실내등 아래서 찍은 사진의 색이 영 이상하다.

화이트밸런스 .

알아야 할 것은 바로 화이트밸런스 이다.

자연광(낮시간에 찍은사진)에서는 사진의 색이 내가 눈으로 보는것이랑 큰 차이가 없다.

그런데, 백열등, 형광등, 가로등 등등 인공 조명 아래서 찍은 사진은

사람 얼굴이 불그딩딩 하든지, 푸르딩딩 하든지 당췌 정상적인 얼굴이 아니다.

카메라는 흰색을 흰색으로 표현하는 능력이 허접하다.

지혼자서 잘 못한다. 그 흰색이 흰색이 되면 노란색은 노란색이 되고, 피부색은 피부색이 된다.

흰색이 흰색이 되지 못하면, 다른 색들도 개판이 된다.

화이트밸런스는 기본적으로 Auto 로 해두고 찍는데, 이게 생각만큼 잘 동작하지 않는다.

그럴때 수동으로 조정해야하는데, 어케 조정할까?

백열등은 2000K

형광등은 4000K

자연광은 5000K~5500K

화이트 밸런스 값을 수동을 입력한다는것은

카메라에게 현재의 화이트밸러스를 “알려”주는 행위이다.

백열등 아래 있다면 2000K 근처로 맞춰준다. 다만, 백열등의 종류가 다양하므로 200K 내외를 증감해 보면서 색을 확인한다. 감각이 생길때 까지…

형광등도 같은 식이되겠지..

색온도를  실제보다 낮게 세팅하면,

예를들어 자연광(5000)인데 형광등(2000)으로  세팅하면,

사진이 푸르딩딩해진다.

반대로 형광등아래에서 찍는데 자연광(5000)으로 설정해 주면,

사진이 붉그딩딩해진다.

좋은 사진 찍기바란다.

 

기억하는 요령.

화이트밸런스 값을 온도라고 생각한다.

사진이 차갑게(파랗게)나오면 온도를 올려라(화밸값을 올려준다)

사진이 뜨겁게(빨갛게)나오면 온도를 내려라(화밸값을 내려준다)

Facebook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